李대통령이 눈물 쏟은 이유는

장애인의 날 하루 앞두고 중증 발달 장애인 합창단 노래 감상

-"위로하려 왔는데 위로 받았다"
-"장애없는 사람이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시간 됐다"
-장애인 합창단 방문 요청에 성사


이명박 대통령이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 중증 발달 장애인으로 구성된 합창단의 노래를 듣고서다.

이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는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둔 1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위치한 중증 장애인 요양시설 ‘홀트 일산요양원’을 방문했다.

이날 이 대통령 내외의 요양원 방문은 지난 3월 국내최초의 중증 장애인 합창단인 홀트장애인합창단 ‘영혼의 소리로’가 ‘노래를 들려주고 싶다’며 이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내 성사됐다.

갈색점퍼에 운동화 차림으로 요양원에 도착한 이 대통령은 장애인들에게 씩씩한 기운을 전해주려는 듯 내내 활기찬 모습을 선보였다.

이 대통령은 발가락이 6개로 태어난 3살 아기를 안아 달래주기도 하고 또 다른 장애아의 다리를 주물러 주거나 휠체어를 밀어주면서 ‘파이팅’을 외쳐주기도 했다.

시종일관 밝은 모습을 유지하던 이 대통령이지만 합창단의 노래를 들으면서 얼굴이 달라졌다.



이명박 대통령이 19일 장애인의 날을 하루 앞두고 방문한 경기도 일산 홀트일산요양원에서 장애인 합창단 ‘영혼의 소리로’의 노래를 듣고 눈물을 훔치고 있다.


발음이 거의 안되는 여자 아이가 솔리스트로 노래를 시작하자 김 여사부터 손수건으로 흐르는 눈물을 닦기 시작했다. 얼굴까지 붉어지며 애써 눈물을 참던 이 대통령도 결국에는 눈물, 콧물까지 흘리며 수건을 꺼내들었다.

이 대통령은 합창단의 노래를 모두 감상한 후 “정말 너무 감동스럽게 들었다”며 “여러분을 위로하려 왔는데 오히려 위로 받고 장애가 없는 사람들이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생각을 안고 떠난다”며 “하느님께서 여러분들이 똑바로 보고서지 못하게 만드신 것은 다 이유가 있을 거라는 가사를 들었는데 보람이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합창을 시작하기에 앞서 99년 창단시부터 지도 자원봉사에 나서고 있는 박재용 지휘자는 “가사를 외우려고 해도 한달 이상 힘든 과정을 거쳐야 한다. 가슴으로 부르는 노래로 지난 10년간 희망과 기쁨을 전해왔다”고 계속 노래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지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박 지휘자는 7년간 후원을 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과 이종호 중외제약 회장에게 감사를 표시하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노래를 모두 들은 후 합창단 27명과 모두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과자가 든 선물세트를 선물했다. 또 추후에 음악을 더 많이 듣기를 바란다는 의미에서 CD 플레이어와 냉장고를 선물하기로 약속했다. 합창단은 직접 손으로 빚은 갈색 그릇 2종세트를 선물로 화답했다.

이 대통령 내외는 이어 요양원 체육관에서 진행중인 ‘고양시장컵 제15회 홀트 전국휠체어 농구대회’ 준결승전 경기를 관람했다. 농구 골대 앞에서 프리드로와 레이업 슛을 시도했으나 모두 불발돼 오히려 경기장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문에는 마리홀트 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 전재희 보건복지가족부 장관, 대한 장애인농구협회장을 맡고 있는 박진 한나라당 의원 등이 함께 했다.



할말이 없..그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