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加외교부 사이트 “외국인 범죄 표적” 기술

   

  
미 국무부와 캐나다 외교부가 인터넷 사이트에 한국을 소개하면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성폭행 사고가 많아 위험한 나라’라고 묘사해 한국의 대외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1일 ‘사이버 외교사절단’을 자처하는 반크(www.prkorea.com)에 따르면 캐나다 외교부 영사국은 홈페이지(www.voyage.gc.ca)에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일에 대해 소개하면서 아예 ‘한국의 여성교사(Female Teachers in Korea)’라는 난을 따로 만들었다.

영사국은 “한국은 캐나다와는 매우 달라 일하는 여성, 특히 외국 여성에겐 부정적인 문화 환경을 가진 나라”라며 “캐나다인을 포함한 다른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성폭행(sexual assault) 사고가 계속적으로 발생한다”고 기술했다.

영사국이 제시하는 안전 대책은 더욱 황당하다. “성폭행 범죄자들이 수선공이나 배달부로 위장하니 절대 낯선 이에게 문을 열어주지 말라” “가능하면 어디에 가더라도 혼자 투숙하지 말라” “사전 약속 없인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는 내용의 글을 한국어로 대문 앞에 붙이라”는 등 한국을 마치 ‘성폭행의 왕국’이라도 되는 양 소개하고 있다.

반크는 미국의 경우도 국무부 홈페이지(www.state.gov)에서 “‘서울과 부산 등 주요 도시에서 성폭행 범죄가 비교적 많으며 외국인들이 그 표적이 된다’고 기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가 이처럼 한국을 소개하고 있는 항목은 여행객들에게 각국의 치안상태를 설명하는 ‘범죄정보’란. 미 국무부는 “이태원이나 대도시의 시장지역, 유흥지에서 미국 시민들이 범죄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밤에 혼자 여행할 때는 매우 주의하고 교통은 합법적인 ‘검은색 택시’나 대중교통만 이용하라”고 실었다.

반크의 박기태 단장(30)은 “개인의 경험을 실은 글도 아니고 한 국가의 외교를 총괄하는 공식 사이트에 이런 글을 올려 놓았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이라며 “이미 몇몇 외국 사이트가 이 내용을 그대로 옮겨 싣고 있어 정부의 대응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가 이미지를 위해서라도
성범죄 징역을 늘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인이 한국이 강간의 나라라고 해도 진짜 할말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