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일본의 포르노물 제작업체가 한국 검찰의 수사 기준에 반발, 15일부터 자사의 영상물을 다운로드 사이트에 올려 불법으로 판매한 네티즌을 무더기로 고소·고발하기로 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들 업체의 저작권 행사를 위탁받은 A사는 9일 소송을 대리하는 법무법인에 보낸 문건을 통해 "한국 검찰의 기준에 맞는 저작권 침해자 6만5000여명을 확보했으며 15일부터 이들에 대한 민·형사상 고소를 할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대검찰청은 7월 A사가 저작권 위반 혐의로 국내 네티즌 수천명을 고소하자 지난달 19일 수사력의 물리적 한계를 이유로 고소인 측이 제출한 증거를 기준으로 3회(3편) 이상 상습적으로 이들 업체의 음란물을 인터넷에 올린 경우만 수사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A사는 그러나 검찰의 수사 기준에 미달하더라도 인터넷을 통해 음란물을 유통시킨 증거와 함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청소년 보호법, 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등 위반 혐의로 고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저작권법과 달리 친고죄가 아니라서 피해자와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혐의가 인정되면 처벌을 면치 못한다는 점에서 전과자 양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A사는 특히 한국 검찰이 영화 '해운대'를 인터넷에서 불법 유통시킨 사건에 신속하고 강경하게 대응한 점을 언급하면서 "외국의 콘텐츠라고 해서 저작권법이 차별적으로 적용돼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A사는 해운대와 자사의 영상물이 검찰 수사 과정에서 차별을 받는다고 판단되면미국 정부에 이 문제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해달라는 항의를 전달하겠다는 입장이다.

A사 관계자는 "한국은 세계 최고의 인터넷 환경 때문에 불법 복제와 유통에 쉽게 노출돼 있다"며"우리의 과거 손실을 최소화하고 기대 수입을 보호하기 위해 법적 조치를 결정했다"고 소송 배경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