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발생한 충남 보령시 청소면 주민 3명 독극물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구속됐다.

보령경찰서는 10일 청산가리로 자신의 부인과 이웃 주민 등 3명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이모(71)씨를 구속했다.

이씨는 같은 마을 주점의 모 여인과의 내연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부인 정모(71)씨를 살해하고,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던 이웃 주민 강모(81)씨 부부를 청산가리로 숨지게 한 혐의다. 이씨는 부인 정씨와 20여년동안 별거를 해오다 지난해부터 함께 살기 시작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4월29일 안면도 꽃박람회를 다녀온 부인 정씨에게 청산염을 음용수에 타 먹게 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또 강씨 부부가 안면도 꽃박람회에 관광을 떠난 사이 100여m 정도 떨어진 강씨 집에 “인근 산에 나물을 캐러 왔다가 들렀으나 아무도 없어서 피로회복제를 놓고 간다”는 메모와 함께 청산염이 든 100㎖ 용량의 드링크 병 2개를 놓고 갔다. 강씨 부부는 다음날 아침 피로회복제와 음료수를 발견, 아무런 의심없이 일을 나가기 전에 마셨다가 숨진 것으로 수사결과 밝혀졌다.

경찰은 이씨가 서울에서 거주 할 당시 친분이 있었던 지인에게 ‘꿩을 잡을테니 청산가리를 구해 달라’ 며 넘겨받아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또 강씨의 집에서 발견한 메모지 필적을 확인한 결과 이씨의 필체와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경찰은 밝혔다.

그러나 피의자 이씨는 범행 사실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엑소시스트에서 무속인들이 막 범인취급할땐 너무하다 싶었는데

진짜 그 할아버지가 범인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