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 양심’ 김장훈과 홍보 전문가 서경덕(35) 교수가 또 일을 벌였다.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워싱턴포스트에 동해 표기에 관한 전면광고를 실은 데 이어 이번엔 각국 외교가들에게 동해 홍보 자료를 발송했다.

그동안 이와 관련 자료를 일본 관료와 학계 등에 지속적으로 보내왔던 서 교수는 2일 “192개국 유엔 대사 및 각 국 외무장관, 국회의장 그리고 미국 상 하원의원 전원에게도 같은 내용의 영문 자료를 뉴욕 현지에서 동시 발송했다”고 밝혔다. 발송한 자료의 인쇄와 배송은 뉴욕 및 워싱턴, 도쿄 유학생 19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했으며 비용은 김장훈이 후원했다.

김장훈은 “동해와 독도문제의 해결방안은 역사적 증거자료를 정리하는 것과 이를 전세계 알리는 것”이라며 “광고로 불러일으킨 관심을 역사적자료를 통해 정확한 인식을 시키는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서 교수도 “올해 4월부터 일본 정부는 ‘일본해’의 정당성을 전 세계에 홍보하기 위해 6개 국어로 번역된 PDF 파일을 만들어 홍보하고 있다”며 “이에 맞서 우리는 좀 더 객관적이고 세련된 홍보방법으로 국제적인 여론을 환기시켜 동해와 독도를 계속해서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현재 미국 주요 언론 ‘오피니언’란에 ‘동해와 독도의 진실’이라는 글을 게재하기 위해 노력 중이며 요미우리, 산케이, 아사히 등 일본 신문과도 접촉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 교수의 이런 행보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07년 워싱턴포스트에 위안부 관련 광고를 게재했고 미국 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채택 지지를 호소하는 우편물을 조지 W 부시 당시 대통령 및 주요 인사들에게 보냈다. 또 지난해 뉴욕타임스에 독도 관련 전면광고를 실은 뒤 후쿠다 야스오 당시 일본 총리 및 주요 인사들에게도 관련 자료를 보내 화제가 됐다.

김장훈은 “서교수가 수년간 해온 이러한 작업이 매우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하여 광고이외에도 다각도로 후원을 해야한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며 “최대한 빠른시간안에 역사적, 학술적으로 무장하여 일본이 도발할 수 없는 힘의 우위를 갖추는 게 최선의 길”이라고 주장했다.




이것도 당연히 정부가 해야할 일 중 하나인데 땅파는데만 열을올리니 -_ -


김장훈씨는 진심 존경합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