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에 붙이거나 바르는 마스크와 팩 제품에서
1급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됐습다고 합니다. ㅠㅠ

소비자시민모임이 시중에 유통중인 마스크와 팩 16개 제품을 수거해 조사한 결과,
12개 제품에서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됐습니다.






애드윈코리아의 '퓨어덤 백색 에센스 마스크'에서 51ppm의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됐으며,
스킨푸드의 '블랙슈가 마스크 워시오프'에서는 21ppm이 나왔습니다.








또한 아모레퍼시픽에서는 무려 3개 제품이,
 LG생활건강에서는 2개, 에스티로더, 미샤, 한스킨 등
총 12개 제품에서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됐습니다.


이번에 검출된 포름알데히드의 수치가 낮긴 하지만
주기적으로 사용하면 피부 민감성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포름알데히드는 국제 암연구소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호흡기나 피부를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거나
심장 맥박수를 증가시켜 심계항진증을 유발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화장품업계에서는 별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네요..








화장품업체의 한 관계자 말에 따르면
"자연에서 발생하는 수치다. 여러 가지 호흡하면서 그런데 그런 것들을...
숫자가 높게 나왔으면 몰라요.
100이상이 나온 것도 아니고 자연에서 발생하는 수준이거나
실험 오차에서 발생한 수준인데..."

하지만 포름알데히드의 심각성 때문에
스웨덴과 일본의 경우 화장품 내 포름알데히드 사용을 아예 금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유럽연합의 경우 0.05% 이상일 때는
'포름알데히드 함유'라는 경고 문구를 화장품 용기에 의무적으로 표시하고 있습니다.


정말... 별별 문제들 참 많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