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김성덕 기자]민주당은 서울대 이장무 총장이 서울대 교수들의 시국선언에 대해 “서울대 교수 124명의 시국선언이 서울대 구성원 전체의 의견은 아니라고 본다”고 한 발언과 관련 “친일파 이병도 손자다운 발언”이라고 공격했다.

민주당 백성균 부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알려진 바와 같이 이장무 총장은 역사학자 이병도의 손자”라며 “이병도가 누구인가. 이병도는 일제가 식민사관을 세우기 위해 ‘일왕 칙령’에 따라 만든 ‘조선사편수회’에서 일했던 사람이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이병도를 일본의 조선 식민통치에 협력했던 이른바 ‘부일파’로 여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 부대변인은 이어 “이장무 총장이 시국선언을 한 교수들에 대해 이런 발언을 한 이유를 굳이 생각해볼 필요는 없다”면서 “그의 성향으로 볼 때 너무 뻔한 발언이기 때문이다. 그가 시국이나 사회 현실에 대해 무슨 말을 할지는 듣지 않아도 충분히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고 이 총장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장무 총장이나 이병도는 3·1운동에 대해서도 ‘우리 국민 가운데는 의견을 달리하는 사람도 있다. 만세운동 하는 사람들의 외침이 국민 전체의 의견을 반영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하지 않았을까”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앞서 이장무 서울대 총장은 서울대 교수 124명의 시국선언과 관련 9일 기자간담회에서 “서울대 구성원 전체의 의견은 아니라고 본다”며 “대학은 학문과 사상의 자유에 봉사하는 곳으로 의견을 달리하는 교수도 상당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장은 또 “어떤 명분이 있다고 해서 (시국선언을 한 교수들이) 서울대 전체의 의견을 반영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서울대는 우리 사회가 최후에 가야 할 길을 보여주는 인내심과 판단력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친일파............. 역사청산했던 프랑스가 부러워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