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민원센터 현장 방문, 고충 듣고 "해결하라" 지시
2009-04-30 12:33:00   
 
◇ 이명박 대통령이 30일 오전 금융감독원을 방문, 금융민원센터에서 민원인과 상담을 하고 있다. ⓒ청와대

비상경제대책회의 직후 금융민원센터에서 사채 피해자를 만난 이명박 대통령은 불법 사채업에 대한 강한 해결 의지를 보였다.

이 대통령은 30일 센터 방문 당시 상담원과 상담하고 있는 사채 피해자 최모씨를 만났다. 최씨는 대구에서 김밥집을 운영하고 있으며 3년 전 사채로 100만원을 빌렸는데 현재는 1500만원이 된 것.

이에 이 대통령이 “이자율이 48%로 제한돼 있지 않나”고 되묻자 최씨의 하소연은 시작됐다. 그는 “사채는 그런 게 없다. 그 사람들이 부르는 게 곧 법”이라며 그동안의 사연을 밝혔다.

처음 은행을 찾아갔지만 (신용)등급수가 낮아 돈을 빌릴 수 없었고, 대학다니는 아이들 학비에다가 생활비 등으로 결국 대부업체도 아닌 사채로 가게 된 것. 처음 이자율은 60%여서 하루 2만원씩 갚으면 됐다. 그러나 수수료 등으로 135만 원이 되더니 못 갚으니까 꺾기가 들어오고, 남은 돈에서 차액하고 합해서 원금이 늘어나는 악순환이 된 것.

최씨는 “(벗어나려고) 여러 가지 많은 것 해 봤다. 경제신문 보니까 여러 도움 받는 방법들이 있어서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말을 이었다. 옆에 있던 상담원이 “연 이자율이 300%가 넘는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소상공인이고 자영업하니까 돈이 필요해도 사실 몇 천만 원 필요한 게 아니라 몇 백만 원 정도”라며 “작년부터 정부가 소상공인을 위한 대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최씨는 “나도 찾아봤는데 그것도 등급이 낮아서 잘 안 되더라”고 하소연하자 이 대통령은 “그 쪽하고 우선 (채무를) 재조정해야 한다. 부당한 이자에 대해 채무액을 조정해야 한다는 거다”라며 “주변에 딱한 사람들이 많이 있고 살다 보면 그런 경우도 있다. 오늘 마침 잘 오셨다”고 위로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상담원을 향해 “사채업자하고 처음 채권 채무 관계 찾아서 정리해 부당한 부분을 제해줘야 한다. 조정을 해 주고, 법적 절차를 밟도록 하라”며 “자체 신용만으로 안 될 수 있으니까, 신용등급만 갖고 다니면 해당이 안 될 수 있다. 지역신보에서도 할 수 있는 게 있으니까 여러 방면 알아보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피해자 최씨에게 “현재 사채업자하고의 부당한 채무액을 정리해 주는 게 좋겠다. 기왕 왔으니까”라고 하자 최씨는 “해코지 안 하게 해 주세요. 그게 무섭습니다”라고 오히려 걱정했다.

이에 이 대통령은 “애를 키우는 사람들이 얼마나 불안하겠나. 그것도 신경 써야 한다”며 “어쩔 수 없이 사채 쓰는 사람들, 오죽하면 사채 쓰겠나. 나중에 내가 전화해서 해결이 됐는지 꼭 확인해 보겠다. 전화해서 어떻게 됐나 알아보겠다”고 이름, 주소, 전화번호 등을 직접 메모지에 기록했다. 그리고 나중에 정인철 기획관리비서관에게 챙겨보라고 지시하며 건네줬다.

이 대통령이 “이제 해결 길이 열렸으니까 용기를 가져라”고 다독이자 최 씨는 “오늘 대통령 뵈니까 내가 로또가 된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데일리안 = 동성혜 기자]






너는 머냐;;

하늘은 무심도하시지 에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