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많이 진 권투선수 피터 버클리(39세)가 오는 금요일 300번째 경기를 맞아 은퇴를 한답니다.

그는 1989년 프로로 데뷔한 이후 299전 31승 256패 12무의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그리고 2003년 10월 조엘 비니를 상대로 승리를 거둔 이후로 지금까지 이겨본 적이 없답니다.

하지만 버클리는 자신에게 들어오는 시합을 거의 전부 다 수락하는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그는 시합 2시간 전에 받은 제의도 받아들일 만큼 경기 욕심이 많다는군요. 그는 이전 경기에서 생긴 멍이 채 가시기도 전에 다음 경기에 임하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그는 말했습니다.





"권투를 통해 저의 삶은 많이 달라졌어요. 늘 경찰서 신세를 질 만큼 방탕한 생활을 했던 젊은 시절을 청산해 준것이 바로 권투였습니다. 은퇴 이후에도 권투와 관련된 일을 하고 싶어요. 마지막 경기를 고향 버밍햄에서 치르게 되어 매우 기뻐요."

당신이 진정한 챔피언입니다, 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