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회식서 ‘추첨 이벤트’ 8명에 50만원씩 돌려

김준규 검찰총장이 기자들과의 회식 자리에서 현금과 수표 등 400만원을 기자들에게 건넨 것으로 확인돼 파장이 예상된다.

5일 검찰에 따르면 김 총장은 지난 3일 서울 중구 장충동의 한 음식점에서 각 언론사의 출입기자들과 만찬을 했다. 이 자리에는 김 총장을 비롯해 8명의 대검 간부가 나왔고 신문과 방송 기자 24명이 참석했다.

김 총장은 저녁 식사가 끝날 무렵 ‘추첨 이벤트’를 제안했다. 이어 같은 번호 두 개가 적힌 종이 한 장씩이 기자들에게 주어졌고, 기자들은 이를 두 장으로 찢어 그 가운데 한 장을 조그만 통에 모았다. 김 총장 등 대검 간부 8명은 돌아가며 이 통에 담긴 번호표를 한 장씩 뽑았고, 그 결과 경향신문 등 8개 언론사 기자들이 당첨됐다. 김 총장은 당첨된 기자들에게 차례로 봉투 하나씩을 건넸다.

이 봉투에는 1만원권·5만원권 현금과 10만원권 수표가 섞여 50만원이 담겨 있었다. 결과적으로 회식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400만원이 제공됐다. 이 돈은 김 총장이 수사팀이나 내부 직원 등을 격려하는 특수활동비의 일부로 알려졌으며, 특수활동비는 영수증 처리가 필요 없는 예산 항목이다.

회식이 끝나고 봉투를 확인한 기자들은 이튿날인 4일 봉투를 모두 회수하기로 했다. 일부 기자는 대검에 돌려줬고 경향신문 등 일부 언론사 기자들은 봉투를 모아 사회복지단체에 기부했다. 대검 관계자는 “이 사안과 관련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