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이 북한수용소에서 생체실험을 당했다는 주장을 담은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5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따르면, 미국 피터슨연구소의 마커스 놀랜드 선임연구원이 최근 KDI 세미나에서 '탈북자들이 북한에서 경험한 억압과 처벌'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이 같은 내용이 알려졌다.

 

이번 설문 조사는 2004년 8월~2005년 9월 중국 11개 지역에 거주하는 1천346명의 탈북자와 2008년 11월 한국에 거주하는 300명의 탈북자를 상대로 했으며, 조사를 통해 중국 거주 탈북자의 55%는 '북한 수용소에서 생체 실험을 당했다'고 답했다.

 

특히 응답자 중 중국거주 탈북자의 5%와 한국 거주 탈북자의 7%는 신생아 살해를 경험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중국 거주 응답자의 43%, 한국 거주 응답자의 56%는 '상당수의 탈북자가 대북 식량 원조 프로그램에 대해 모르고 있으며, 이들 중 소수만이 북한이 원조를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원조의 혜택은 군대(67.4%), 정부 및 당간부(28.7%)에게 돌아간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그 동안 정부의 인도적 식량 지원이 굶주린 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가지 않고 결국 북핵 개발 등에 사용됐다는 일각의 주장에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더불어 이들 탈북자 중 92.1%는 '북한 정부의 정책 때문에 북한 경제가 악화된다'고 봤으며 87.3%는 '북한에 있을 당시 한국과 통일돼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들의 탈북 이유로는 '경제적 여건'이라고 응답한 탈북자가 56.7%로 가장 많았고 정치적 자유(27%), 공포감(8%) 순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