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이 미국에서 돈을 빌려다가 가마솥에 밥을 지었다.

최규하 대통령은 이 밥을 먹으려고 솥뚜껑을 열다 손만 데었다.

그밥을 전두환 대통령이 일가를 불러다 깨끗히 비웠다.

남은걸 누룽지 밖에없는걸 안 노태우 대통령은 물을부어 혼자 다 퍼먹었다.

김영삼 대통령은 그래도 남은게없나 닥닥 긁다가 솥에 구멍이나자 엿바꿔 먹었다.

빈손으로 시작은 김대중 대통령은 국민이 모아준 금과 신용카드 빚으로 미국(IMF)에서 전기밥솥을 하나 사왔다.

노무현 대통령은 새 전지밥솥에 어떤기능이 있나 밥도 지어보고 죽도 끓여보고 고구마도 삶아보았지만 정작 그맛을 못느끼고 성질급한 손님들은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
그러다가 나중에 그맛을 알고 다시돌아와서 밥달라고 난리다.

이명박은 전자밥솥이 옛날밥솥인지 알고 장작불에 얹어 싸그리 태워먹는중
문제는 지금 밥이 잘되고 있다고 착각하고있슴..

작성자 : 조연후(네이트 기사 댓글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