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큐 430, 지구를 걷는 축지법, 중력을 조절한 공중부양, 그의 이름을 부르면 취업이 되고, 회사원은 진급이 된다. 또 그의 눈빛만 바라봐도 병이 낫는다?

기이한 행동과 발언으로 화제의 중심에 선 정치인 허경영(민주공화당 총재)을 설명하는 키워드다. 그가 이번에는 가수로 변신했다. 앞서 발표한 '콜미'란 댄스곡으로 음원 차트 1위를 기록, 쏠쏠한 재미를 맛봤던(?) 허 총재는 이번에 '대중과의 소통'을 주제로 한 곡 '허본좌, 허경영'을 발표한다.

최근 기자와 만난 허경영은 '콜미'의 인기에 상당히 만족스러워 했다. 허 총재는 "'콜미'로 수천억원의 수입을 벌어들였다"며 "요즘도 매일 밤 사람들로부터 '콜미'를 불러달라며 전화가 온다. 내 노래에는 특별한 에너지가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표되는 곡 '허본좌 허경영'은 최근 유행하는 스타일의 곡과 많이 닮아 있다. 일렉트로닉 사운드의 댄스 리듬에 허경영의 또박또박한 발음이 랩으로 덧입혀졌다. 여기에 기계음 목소리인 '오토튠' 소리도 더해져 젊은이들의 트렌드를 충족시켰다.

본격적인 노래 녹음에 앞서 허경영은 "2차원 음악인 일반 가요와 달리 10차원 음악이자 범종교적인 곡"이라며 '콜미'에 이은 또 하나의 히트곡 탄생을 자신했다. 또 '뮤직뱅크'를 비롯한 가요 프로그램은 물론, 빌보드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할 자신이 있다고 했다. 물론, 사람들을 행복하게 할 에너지가 담겨 있기 때문에서다.

지난 대선 때 파격적인 행동으로 등장, 대중들의 시선을 끈 허경영. 결혼 포상금 제도, 출산 장려를 위한 자녀출산금 포상금, 무보수 국회 운영안 등 매력적인(?) 공약을 내걸었던 그다.

대중들은 대부분 그의 행동과 발언에 고개를 갸우뚱 하지만, '허경영 신드롬'이라 할 만큼 많은 젊은이들이 그를 보며, 즐거워 하고 재미를 느끼곤 한다.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힘든 황당무계한 발언과 행동을 일삼는 그이지만, 허경영이 주장하고자 하는 단 한가지는 '대중과의 소통'과 '사람들의 행복'이었다. 이번 가수 활동을 시작으로 허 총재는 '폴리테이너' 활동을 계속할 전망이다. 토크쇼 '허본좌쇼'를 시작으로 책 발매, 연기쪽 진출도 계획돼 있다.

그렇다면 다방면에 걸쳐 활동을 계획하고 있는 허 총재의 궁극적인 목표는 뭘까. 허 총재는 "앞으로 우주충돌로 인해 지구가 영향을 받게 되는 날이 곧 올 것"이라며 "세계를 구할 수 있는 사람이 바로 나다. 대통령, 아시아연방대통령, 더 나아가 세계 대통령이 될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기자 앞에서 직접 다리를 번쩍 들어 무중력 춤, 오링 춤을 선보인 허 총재는 18일 콘서트도 앞두고 있다. "이날 콘서트에 오신 분들은 제 눈과 마주치기 때문에 모든 병이 치료되고, 더욱 건강해질 겁니다" 다소 엉뚱하지만 그의 생애 첫 콘서트가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뻥이 날로 쎄지네요... 조만간 다시 들어가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