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아르바이트는 사무보조와 과외, 최악은 생산직.

인크루트 아르바이트(alba.incruit.com)가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대학생 1083명을 대상으로 ‘내 생애 최고? 최악의 알바’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그 결과 최고의 아르바이트로 꼽힌 것은 단연 ‘사무보조’(12.9%)였다. 사무실 안에서 쾌적하게 근무할 수 있고, 대부분 사무직으로의 취업을 희망하는 대학생들이 구직활동시 경력으로 어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사무보조 아르바이트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과외’(8.4%) 대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았는데, 이는 다른 아르바이트에 비해 시간 투자가 적은 반면 높은 급여 때문으로 보인다.

다음으로는 ‘매장판매’(7.8%), ‘편의점’(6.0%), ‘게임ㆍ놀이시설ㆍ레포츠’(5.0%) 등이 뒤를 이었으며, ‘건설ㆍ노무’(4.4%)처럼 노동력을 필요로 하는 아르바이트는 남학생에게 인기가 높았다.

그밖에도 ‘행사ㆍ이벤트’(3.9%), ‘PC방’(3.9%), ‘생산직’(3.6%), ‘배달’(3.3%) 등의 아르바이트가 상위순위를 차지했다.

반면, ‘최악’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된 아르바이트는 다름 아닌 ‘생산직’(7.9%)이었다. 생산직은 최고의 아르바이트 리스트에도 이름을 올리긴 했으나, 높은 업무강도로 인해 일반적으로 구직자에게 환영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근소한 차이로 ‘호프ㆍ주점’(7.7%)과 ‘PC방’(7.7%)이 차지했는데, 낮은 임금과 좋지 못한 근무환경 탓에 혹평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도 ‘배달’(7.2%), ‘편의점’(6.6%), ‘전단지 배포’(5.3%), ‘일반음식점’(5.2%), ‘매장판매’(5.0%), ‘패스트푸드점’(4.4%), ‘텔레마케팅’(4.2%) 등이 순위에 올랐다.

그렇다면 대학생들이 최고의 아르바이트를 선정하는 기준은 무엇일까. 그 첫번째는 ‘업무량에 비해 보수가 높은가(19.5%)’였다. 아르바이트에 많은 시간이나 노동력을 투입하기 어려운 대학생들인 만큼, 자신이 일한 것보다 높은 임금을 받을 수 있는 아르바이트를 선호하는 것이다.

‘업무가 쉽고 간단한가’(19.0%), ‘재밌고 흥미로운 일인가’(17.5%) 등의 답변도 많았고 ‘취업시 경력으로 활용할 수 있는가’(15.5%)를 중요시 하며 아르바이트를 앞으로의 경력으로 삼으려고 노력하는 대학생들도 눈에 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