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수잔 보일은 한국인일까?
영국 유학중인 한 한국 여학생이 영국판 '아메리칸 아이돌'이라고 할 수 있는 '브리튼즈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에 출연해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현재 길드홀 뮤직 앤 드라마 스쿨에 재학중인 손수경(23. 영국이름 Sue Son)양은 2일 저녁 ITV '브리튼즈 갓 탤런트'에서 세계적인 전자바이올리니스트 바네사 메이의 '스톰'을 연주해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손수경 양은 피아노를 전공하는 오랜 친구와 지난해 말 처음 오디션을 봤으나 퇴짜를 맞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심사위원은 그녀에게 혼자 오디션을 다시 볼 것을 제안했고 그녀는 친구와 함께 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고민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그녀는 기회를 잡았고 자신이 좋아하는 바이올리니스트 바네사 메이의 '스톰'을 골라 관객들에게 열정적인 연주를 선사했다.

손수경 양은 6살 때부터 바이올린을 켜기 시작했으며 지난 93년 12월 교환교수인 아버지를 따라 런던에 간 뒤 본격적으로 바이올린 연주를 배우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그녀는 3대 음악학교 중 하나인 길드홀 뮤직 앤 드라마 스쿨에서 재즈,일렉트로닉 뮤직을 공부하고 있다.

그녀가 준결승전에 이어 결승까지 무사히 통과해 폴 포츠, 수잔 보일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외모까지 귀여우셔서 아마 싸이먼이 제작자로써 눈독들이고 있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