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한 동물원에서 작은 아기 토끼와 거대 코뿔소의 이색 우정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웨스턴 플레인즈 동물원(Western Plains Zoo)에 살고 있는 ‘로비’(Robby)는 동물원 내에서 ‘간 큰 토끼’로 유명하다.

매일 자신보다 수 십 배는 더 큰 코뿔소와 ‘천연덕스럽게’ 아침 식사를 함께 하는 것.

로비는 아침마다 코뿔소 무리에게 배달되는 건초더미를 나눠 먹기 위해 담장을 넘는다. 보통 토끼들과는 달리 몸집이 큰 코뿔소를 조금도 두려워하지 않는 로비의 모습은 주위를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다.

게다가 토끼를 내치지 않고 사이좋게 나눠먹으며 넓은 ‘아량’을 베푸는 코뿔소의 모습 또한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