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균 기자 = 역대 최고점수로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달성한 김연아 선수가 27일 오전(한국시간) 밴쿠버 하얏트 호텔 코리아하우스에서 캐나다 방송과 인터뷰를 했다. 짧은 단화 위로 상처로 얼국진 김연아 선수의 발목이 보인다. 김연아는 이후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올림픽 2연패 도전과 관련한 질문에 "너무 힘들었다"며 "좀 더 이 기분을 즐긴 후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다. 2010.2.27









아름다운 훈장이네요...ㅠㅠ

수고많았어요~~ 연아선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