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편의점 알바를 하는도중



한 아저씨가 다가와서

품속 깊은곳에서 이돈을 꺼내시더니

이돈을 쓸수있냐고 푸른은행이 진짜 있는거냐고

물으셨다..;



알고보니

그 아저씨는 막노동을 하시는데

한글을 잘 모르시는 분이셨단다..

막노동일이 끝나고

관리소장이 봉급으로 이돈을 주셨다고 하면서

감사히 받고는 물건을 사러오신 아저씨였던것이었다..



정말 썩고 썩은 개같은 소장 이다.

어느정도 선진국으로 달려가고있다는 우리나라가

이정도로 썩은 나라인줄....



진짜,,,비겁한소장이다.......


(파란게시판에서 퍼와써요^^..웃긴게 아니라 조금 서글프네요 있는자가 없는자를 이렇게 괴롭힌다는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