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7.1도…17일께 평년기온 회복




지난 주말 잠깐 풀린 듯했던 날씨가 11일 아침 다시 하강세로 돌아서 이번주 내내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1도로 전날 최저기온인 영하 5.3도보다 2도가량 떨어졌다.

철원이 영하 16.3도, 문산이 영하 14도를 기록했고 부산 영하 0.8도, 광주 0.5도, 춘천 영하 10.9도, 대전 영하 6.8도 등으로 대부분 지역이 전날보다 기온이 소폭 하락했다.

특히 12일부터는 찬 대륙 고기압이 더욱 확장하면서 서울의 경우 12일 아침 영하 11도, 13일 영하 14도로 수은주가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북서쪽의 차가운 대륙 고기압이 확장해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밀려 내려오고 있어 또다시 강추위가 예상된다"며 "기온은 15일부터 상승해 17일께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12일 오후부터는 호남과 충남 서해안, 제주, 충청, 경남 서부내륙 지방에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돼 교통안전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