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택 환경전문기자 논설위원실 발령…"부당 인사조치" 반발



SBS가 박수택 환경전문기자를 논설위원실로 발령내 '4대강 사업' 비판 보도에 대한 '보복 인사' 아니냐는 논란이 커지고 있다.

박수택 기자는 지난 2003년부터 환경전문기자로 활동하며 생활 환경, 생태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다뤄왔다. 특히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는 4대강 사업에도 비판적인 시각에서 보도해왔다. 박 기자는 이번 발령으로 사실상 취재 현장에서 제외됐다.

전국언론노조 SBS 본부(본부장 심석태)는 박수택 기자 인사발령과 관련해 사측에 노사협의회 개최를 요청했다. 또 한국기자협회 SBS지회(지회장 김광현)은 9일 최금락 보도본부장을 찾아가 항의 했다.

SBS 경영진은 이번 인사의 이유로 박 기자의 1년 후배인 최영범 부장이 신임 보도국장에 취임했다는 것을 내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최 보도본부장도 기자들의 항의 방문에서 같은 입장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 노동조합은 성명에서 "보도국이 검찰 조직도 아니고, 후배가 책임자가 된다고 선배들을 보도국에 둘 수 없다는 것부터가 납득하기 어려운 궤변"이라며 "결국 시키는 대로 고분고분하지 않은 기자를 취재 현장에서 배제하려는 것이 이번 인사의 배경"고 비판했다.

이들은 "박수택 기자의 기사들이 수시로 보도국 지휘부와 사측을 불편하게 만들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 특히 대운하 시도와 4대강 사업 등 현 정부의 주요 시책에 비판적인 기사를 쓴 것도 사측으로서는 적잖게 불편했을 것"이라며 "환경전문기자를 논설위원으로 보내 아예 이런 보도를 하지 못하게 하겠다는 것은 인사권을 빙자한 저급한 보복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더구나 전문성을 강화해도 시원찮을 판에, 10년 가까이 유지되던 전문기자제를 사실상 폐지해버리는 것도 보도의 경쟁력 강화는 안중에도 없는 퇴행적이고 근시안적인 조치"라며 "전문기자제와 유사하게, PD 등을 대상으로 전문직 경력개발 모델을 만들겠다던 사측의 공언도 허언이었음이 드러났다"고 성토했다. SBS 노조는 "지금이라도 사측은 퇴행적이고 부당한 인사 조치를 철회하라. 그리고 전문기자제를 포함한 인력의 전문성 강화 문제에 대한 구체적 비전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