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日 겁안나지만 신경··까딱하면 삼성도 구멍가게된다"


"일본의 큰 전자회사 10개보다 삼성전자가 낸 이익이 더 많은데, 얼마나 큰 부담입니까. 일본업체가 두렵지는 않지만, 신경은 써야 합니다. 삼성의 신수종사업 준비는 아직 턱도 없습니다. 10년전만 해도 삼성이 지금의 5분의1 크기에 구멍가게 같았는데 까딱 잘못하면 그렇게 됩니다"

이건희 전 삼성 회장이 공식석상에서 입을 열었다. 공식자리에 참석한 것 자체가 지난 2008년 4월 삼성 경영쇄신안을 발표하며 회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래 1년8개월여만이다.

지난해 말 특별사면을 받은 이 전 회장은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0`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전 회장은 부인 홍라희 여사, 아들 이재용 부사장(삼성전자 최고운영책임자), 큰 딸인 이부진 전무(삼성에버랜드 및 호텔신라), 둘째딸 이서현 전무(제일기획 및 제일모직) 등과 함께 9일(현지시각) CES 전시회장을 찾았다.

온가족이 공식행사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 전 회장이 CES 전시장을 찾은 것도 처음이다.

이건희 전 회장은 현장에서 삼성전자와 세계 주요 전자업체들의 부스를 돌아보며 수행한 최지성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과 윤부근 사장(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등에게 일일이 지시를 했다.

삼성전자 부스에서 이 전 회장은 "삼성 LED TV의 테두리가 금속으로 돼 있어 어린이들에게 위험하지 않은가"라고 물었다.

이에 윤부근 사장은 TV 뒷부분을 보여주며 "(테두리와 뒷면을)둥글게 처리해 다칠 염려가 없다"고 말했다. 이 전 회장은 이 대답을 듣고 고개를 끄덕이며 윤 사장의 어깨를 두드렸다.

이어 최지성 사장이 LED TV 두께를 이렇게 얇게 했다고 말하자 "일본업체들이 곧 따라오겠지"라고 언급했다.

프린터 매장을 찾은 이 전 회장은 "작고 가볍고 성능이 좋아야 한다"며 "하나라도 빠지면 경쟁력이 삐긋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 사장은 이에 대해 "대부분의 코스트가 크기를 줄이는데 든다"고 답했다.

일본 전자업체 소니 부스에서는 3D TV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이 전 회장은 3D TV용 안경을 써 본 이후 안경다리를 만지며 "안경은 여기가 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머니에서 꺼낸 무테 안경을 최 사장에게 건네주며 "비교해보라"고 말하기도 했다.

향후 일본 업체들의 반격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전 회장은 "겁이 나지는 않는다"며 "그렇지만 신경은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초와 디자인 등에서 우리가 앞서 있는데, 한번 앞선 것을 뒤쫓아오려면 참 힘들다"고 언급, 삼성전자의 기술력과 사업경쟁력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신수종사업 준비에 대한 질문에서 이 전 회장은 손을 가로 저었다. 이 전 회장은
"아직 턱도 없다, 아직 멀었다"며 "10년전만해도 삼성이 지금의 5분의1 크기에 구멍가게 같았는데 까딱 잘못하면 그렇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나도 연구하고 각사에 있는 연구개발팀도 공부를 해서 (신수종사업을 만드는데) 몇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