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이 지났지만

변한것은 없다.

 

피 흘리는 시민과

시민 잡는 공권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