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수도권 폭설 사태로 일부 장관들도 국무회의에 지각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날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무회의는 폭설로 인해 시작시간이 오전 8시에서 8시20분으로 늦춰졌으나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 현인택 통일부 장관, 임태희 노동부 장관,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 등이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했다.

이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일부 도착하지 못한 장관이 있다는 보고를 받자 "불가항력이라고 이해를 해야 한다"며 "옛말에 눈이 올 때는 쓸지 말라는 얘기가 있는데..."라며, 고 정주영 현대 명예회장이 생전에 자주 사용하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정 회장은 비난여론이 쏟아질 때는 즉각적 대응이 무의미하다며 이 비유를 자주 사용했었다.

이 대통령은 또 `차가 오르막길을 못 올라간다'고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최악의 교통상황을 전하자 "지하철을 타면 된다"면서 "평소에도 지하철을 타봐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회의를 8시20분으로 늦췄다가 몇몇 장관들이 참석하지 못했음에도 그대로 회의를 진행했다





지하철 차질...하늘·바닷길도 통제


[앵커멘트]

폭설로 도로에서는 눈길 사고가 잇따랐고, 수도권 지하철마저 열차 고장과 단전으로 지연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국내선 항공기와 선박 운항도 사실상 전면 중단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정미 기자!

오늘 오전 눈 때문에 출근길 시민들이 대부분 지하철로 몰렸는데요. 운행이 차질을 빚었다고요?

[리포트]

정전에 열차 고장까지 발생하면서 지하철 운행이 차질을 빚었는데요.

출근 시간 사당역을 비롯한 환승역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습니다.

오전 7시 15분쯤에는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가 역삼역에서 강남역으로 가다가 고장을 일으켰습니다.

8시 40분쯤에는 1호선 대방역에서 인천방향 열차가 고장나 멈춰섰습니다.

게다가 오전 8시쯤에는 서울역과 청량리역 사이 구간에서 전기마저 끊기면서 운행 차질이 커졌습니다.

1호선 운행 간격이 10분 이상 벌어지는 등 오전 7시부터 2시간 넘게 1호선 양방향과 2호선 운행이 지연됐습니다.

코레일과 서울메트로는 열차고장에 단전 사고가 발생한데다 눈 때문에 승객이 갑자기 몰리면서 운행이 늦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질문]

눈길 사고도 속출했다면서요?

[답변]

오늘 새벽 4시 50분쯤입니다.

제2경인고속도로 인천 방면 문학 나들목 부근에서 46살 전 모 씨가 몰던 트레일러가 눈길에 미끄러졌습니다.

이 사고로 트레일러가 3차선 도로를 막아 서창에서 학익 분기점 부근까지 5km 구간에서 3시간 넘게 정체가 빚어졌습니다.

서울 남산순환도로에서는 남대문시장 방향으로 내려오던 순환버스가 눈길에 미끄러져 아예 도로를 가로막았습니다.

이 때문에 남산순환도로 통행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또, 고갯길에 쌓인 눈 때문에 서울시내 버스 376개 노선 가운데, 삼청동과 봉천동 등 고갯길을 오가는 80여개 노선이 다른 길로 우회 운행하고 있습니다.

국내선 항공기도 무더기 결항됐습니다.

김포공항에서는 오늘 오전 6시 반 서울을 떠나 제주로 가려던 항공편을 시작으로 오전 내내 국내선 항공기가 전혀 뜨거나 내리지 못했습니다.

오후에도 운행이 재개될 수 있을 지는 불투명합니다.

인천공항은 조금 상황이 낫긴 하지만, 인근 중국의 기상악화까지 겹치면서 오전 8시 45분 중국으로 갈 예정이던 항공편 등 20편이 결항됐습니다.

또, 항공기에 쌓인 눈을 치우느라 국제선 90편이 지연되고 있으니, 항공기 이용하실 분들 참고하셔야겠습니다.

선박은 인천과 서해5도 등을 오가는 12개 항로 가운데 11개 항로 여객선을 이용할 수 없습니다.







지하철로 몰린 시민들 “엉금엉금… 언제쯤 가려나”  




“폭설로 인해 지하철 이용 시민이 증가함에 따라 다소 열차가 지연되겠습니다.”

4일 새해 첫 출근길 지하철은 폭설로 인해 대중교통을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들로 붐볐다. 이에 지하철은 평소보다 열차가 늦거나 각 역에서 최소 5분 이상 지연돼는 사태가 발생했다.

유영복(남, 봉천동) 씨는 “한 역에서 8분 이상 지연되기도 했다”며 “오전에는 경황이 없어 버스나 자가용을 이용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저녁 퇴근 시간에는 지하철에 더 많은 사람이 몰릴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적설량 25.5cm를 기록한 서울시는 제설대책 3단계 근무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서울시에 8천 3백여 명의 비상근무 인원을 배치해 염화칼슘 등 제설제 3600백여 톤을 살포, 대중교통 긴급수송대책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

지하철의 경우 4일 막차 운행시간을 1시간씩 연장키로 결정, 막차 운행시간은 기존 1시에서 2시까지다.

서울시 관계자는 “내린 눈이 쌓이거나 얼어붙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되도록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타봤나? 장난치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