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31일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 조작 공범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수사하기 위해서는 특검으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경수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 댓글을 조작한 건 사실로 밝혀졌다"며 "문 대통령에게 실제 보고됐을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0131104910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