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조현오 당시 경찰청장이 고 장자연씨 사망 사건, 한진중공업 희망버스, 검경수사권 조정 등 현안과 관련해 조직적인 댓글 활동을 지시한 것으로 법정에서 드러났다. 이러한 활동에는 조 전 청장이 취임 후 만든 직속 조직도 동원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28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열린 조현오 전 경찰청장의 '댓글사건' 공판에서 조 전 청장이 장자연 사건 등 주요 사안에 조직적 여론개입을 지시했다며 경찰 내부 문건을 제시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47&aid=0002218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