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당협위원장 교체 명단을 발표한 자유한국당 내부의 여진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17일 홍문표 한국당 의원은 JTBC와의 통화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뒤통수를 맞았다고 말하는 의원들이 많다”고 밝혔다.

이번에 교체 명단에 오른 서울의 한 의원도 “코미디도 이런 코미디가 없다. 대응할 가치도 못 느낀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역시 명단에 포함된 홍문종 의원은 이날 밤 늦게 낸 입장문에서 “당내 구성원 간 공감대를 도외시 한 독주가 과연 최선일까하는 아쉬움이 있는 건 사실”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71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