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른바 '회피 연아' 동영상을 만든 누리꾼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 이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 종로경찰서는 "유 장관이 문화부 직원을 통해 28일 고소 취하장을 접수해,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수사를 종결했다"고 29일 밝혔다.

문제의 동영상은 지난달 초 밴쿠버 겨울올림픽 선수단 귀국 때 유 장관이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인 김연아 선수 목에 꽃다발을 걸어주면서 포옹하려고 하자 김 선수가 이를 피하려는 듯한 모습을 담고 있어 '회피 연아'라는 이름으로 화제가 됐다. 유 장관은 제작 및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지만, 정치권에서조차 "웃자고 하는 일에 죽자고 달려드는 것이 아닌지 생각해봤으면 좋겠다"는 비판이 일었다.

앞서 유 장관은 28일 이화여대 특강에서 "(누리꾼) 8명인가 수사를 받았는데 수사 결과를 보고받고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혼자 뭐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