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길거리 음식에서 식중독 균이 대거 검출됐다.

서울시는 지난달 14일부터 이틀간 지하철역 주변의 포장마차와 가로판매대 등 112곳에서 판매하는 음식물 171건에 대해 안전성 검사를 한 결과 전체의 7.6%인 13건이 부적합 식품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12일 밝혔다.

식품 종류별로는 김밥 6건, 순대 3건, 햄버거·핫도그·닭꼬치·키조개회 각 1건에서 구토나 설사를 일으키는 식중독 유발균인 황색포도상구균과 대장균, 장염비브리오 등이 나왔다.

특히 장염비브리오가 검출된 키조개회는 날것으로 섭취할 때 복통과 발열 등의증세를 나타낸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공무원 24명과 시민 감시원 25명 등 49명을 24개 조로 나눠 즉석식품과 안주류, 튀김류를 판매하는 업소를 무작위로 선정해 8개 종류의 식중독균 검출 여부를 조사했다.

시 관계자는 “길거리 판매 음식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조리 종사자들의 위생 상태를 중점 점검할 방침”이라며 “아울러 유통 경로도 조사하고 불법 제조업소를 추적하는 등 근원적인 안전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길거리 간이판매소의 음식은 지난달 서울시가 학부모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위생적으로 가장 문제가 많은 음식’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