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KBS 2TV '뮤직뱅크' 생방송 도중 방청객이 들고 있던 '이명박 OUT' 손팻말이 그대로 방송을 탄 것과 관련, KBS가 향후 생방송 프로그램에서 방청객의 모습을 화면에 담지 말라는 일종의 '방청객 촬영금지'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국일보가 13일 보도했다.

일선 PD들은 이 같은 조치에 "지나친 제작 간섭 아니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한 PD는 "간부급 인사가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에게 노발대발하며 문제의 화면이 방송된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다"며 "특히 앞으로 쇼 프로그램 등에서는 방청객을 찍지 말라는 지시를 내려 황당했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뮤직뱅크' 연출을 맡고 있는 이재우 PD는 "생방송 도중 돌발상황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며 "워낙 갑자기 일어난 일인데다 방청객을 제지할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이 PD는 방청객 촬영금지 지시 논란과 관련, "방송 직후 의도적이거나 정치적인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제작진이 먼저 경위서를 작성해 제출했다"며 "하지만 방청객을 화면에 담지 말라는 지시를 받은 적은 없고, 다만 제작진 자체 판단에 따라 당분간 MC가 방청객이 있는 객석에서 멘트나 진행을 하는 장면은 자제하기로 한 것은 맞다"고 해명했다.

뮤직뱅크는 이에 앞서 지난 7일 생방송 중 MC 2명이 한 여성그룹을 소개하는 과정에서 '이명박 OUT'이라고 적힌 종이를 든 방청객의 모습을 약 4초간 방송했으며, 이 장면은 방송 직후 캡처돼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에 오르면서 네티즌들의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건 뭐 80년대로 되될아가는 느낌인데 물가만 올랐군 에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