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김민선의 광우병 관련 발언을 비판한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에 대해 영화배우 정진영이 반박했다.

전 의원은 지난 11일 김민선이 광우병 관련 발언으로 쇠고기수입업체 에이미트에 피소된 후 자신의 블로그에 '연예인의 한마디-사회적 책임 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연예인은 막강한 영향력에 대해 자기책임과 자기책무를 확실히 져야 할 것이다. 지난 광우병 파동때 연예인의 한마디가 마치 화약고에 성냥불을 긋듯이 가공할 만한 쓰나미를 몰고 온 것을 기억한다"며 "영향력이 남다르기 때문에 연예인들은 '자신의 한마디'에 늘 '사실'에 기초하는가라는 근본적이고 기초적인 질문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진영은 13일 오마이뉴스에 게재한 글에서 "김민선씨와 통화를 했다. 괴롭겠다며 위로를 했다. '뭐 어쩌겠어요. 가만히 있어야지요'라는 말을 하더라. 최소한의 자기 방어를 할 수 없는 어린 후배였다"며 "그래서 저는 글을 써야겠다고 생각했다. 이 글을 정치적 견해 표명으로 오해하시지 말기를 바란다. 의원님의 말씀이 '잘 알지 못하면 잠자코 있어라'라는 말로 들려 그것은 참으로 문제가 있는 논리라는 생각이 들어 쓰는 글"이라고 글을 올린 이유를 전했다.

이어 정진영은 "영향력이 남다르기 때문에 공인인 연예인들은 '자신의 한마디'에 늘 '사실'에 기초하는가?라는 매우 기본적이고 기초적인 질문을 해야 한다"는 전 의원의 의견에 대해 "김민선씨가 도대체 어떤 허위사실을 말했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1년 전 많은 시민들은 광우병 소가 수입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고, 그 우려는 시민이 가질 수 있는 정당한 우려다. 자신이 먹을 것이 위험할까 걱정된다는 것이 허위사실 유포인가? 사실에 기초하지 않은 견해인가? 그렇다면 도대체 사실에 기초한 것은 무엇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미국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것이 어째서 정치적 견해가 되는 것이냐? 연예인이 공인이라는 논리에 동의하지 않지만, 백번 양보하여 그렇다 하더라도 공인인 연예인이 한 말은 모두 정치적 견해인가? 자기가 먹을 것이 위험하다 우려해도 정치적 견해인가? 사회현안에 대해 이야기 했다면 그것은 모두 정치적인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정진영은 "시민으로서 자신이 살고 있는 사회의 여러 현안에 관심을 갖고 의견을 표명하는 것은 권력을 쟁취하려는 정치행위가 아니라, 시민으로서의 기본권리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편 가름에 기초한 행위가 아니라 네 편 내 편을 넘어선 것이다. 상대방은 무조건 보수꼴통이고 좌빨이라는, 무지막지한 편가름을 경멸한다"며 "김민선씨가 적극적인 선거운동을 한 적도 없고, 권력을 쟁취하려고 쇠고기 문제를 거론하지도 않았다. 유권자를 미혹시킨 것이 아니고, 다만 먹을거리가 위험하다는 견해를 표했을 뿐이란 말이다. 그게 그리도 잘못인가?"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정진영은 "그런 충고는 한 여배우에게 주시지 마시고, 남의 이야기는 절대 듣지 않으려하는, 자기 이야기만 하려고 하는 진짜 공인들에게 주시기 바란다"며 "혹 '사실도 잘 모르는' 연예인들 입조심하라는 섬뜩한 경고로 들려 마음이 영 개운치 않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