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여왕 김연아가 쇼트프로그램에서 78.50의 세계 신기록을 세운 가운데 일본 네티즌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야후재팬은 24일 오후 ‘아사다마오와 김연아선수의 점수에 대해 납득하나’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 일본 네티즌 78%가 “납득할 수 없다.”는 답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연아는 24일(한국시간)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총점 78.50점(기술점수 44.70점, 예술점수 33.80점)으로 자신의 역대 최고점이자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반면에 일본의 아사다 마오는 김연아에 4.72점 뒤진 총점 73.78점(기술점수 41.50점, 예술점수 32.28점)을 기록해 2위로 경기를 끝냈다.


이렇게 김연아 선수가 일본의 아사다 마오와 안도 미키 선수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자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대다수의 일본 네티즌들은 “어려운 기술을 성공시킨 마오보다 연아가 득점이 많다는게 납득이 안간다.””스포츠가 아니라 아이스 댄스 같은 쇼가 되고 있는 것 같다.” “1위인 김연아와 2위인 마오의 차이를 잘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일본 한 네티즌은 김연아 점수에 대해 납득이 간다며 높은 점수를 얻은 이유를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얼마전 NHK스페셜을 보니까 연아 코치는 연아가 제대로 점수를 받을 수 있도록 세밀하게 분석하는고 코치하는 것을 봤다. 그녀의 표현력은 대적할 상대가 없다. 아사다의 구성에는 여유가 없고 기술을 소화하는데 정신없어 보이는 인상이 강하다. 그 차이 아니겠느냐”고 글을 올렸다.

한편 일부 네티즌은 “좋은 스케이팅 실력을 보여줬으면 어느나라 선수라도 감동받는 법이다. 그런데 이런 억지를 부리는 것 자체가 올림픽을 망가트리는 일이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쯧쯧... 그럼 마오가 73점이나 받은건 이해가 가냐??? 이게 훨씬더 납득이 안가는데..

우리 국민의 80% 는 마오 점수가 높게 나온게 납득 안되는데?

안무도 뭐도 없이 트리플 악셀 뛸거라고 활주만 한데다 작년 시즌 재탕 음악을 가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