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MB, 미남이지만 안경 끼니 더 미남"









"MB-박근혜, 경선때처럼 타협하라"




친이계 중진 정의화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25일 "대통령이 미남이지만 안경을 쓰고 다니니 더 좋아보이더라"고 이명박 대통령을 치켜세웠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MB집권 2주년과 관련, "지난 2년 동안의 세간의 평가가 그다지 박하지 않은 것 같아 기쁘고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언론이나 전문가들의 평가를 보니 경제와 외교에서 후한 점수를 받는 것 같고 합격점을 받았다"며 "문제는 정치 같다. 정치는 국민 55%가 넘는 답변자가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며 세종시 갈등의 조기 타결을 주문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세종시도 대화 속에서 신뢰를 되살리고 한발씩 양보한다면 분명 접점을 찾을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며 "의총에서도 말했지만 박근혜 대표와 이명박 대통령이 빠른 시일 내에 만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선 때도 룰 때문에 말이 많았고 격한 상황이었지만 정권을 창출하지 않았나"라며 "다시 두 지도자가 타협의 정치를 발휘해주길 부탁한다"며 거듭 양자회동을 통한 타협을 주문했다.






정의화.....맹인이 또 요기잉네????

숏트 심판이나 이사람이나 다 장님인가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