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오전 7시쯤, 부산 해운대구 재송동 한 식당에서 식당 주인 김 모(54) 여인과 김 씨의 남편 이 모(56) 씨가 복부와 얼굴 등을 흉기에 찔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부인 김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고, 이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식불명 상태다.

경찰은 칼에 찔려 쓰러져 있다는 이 씨의 신고를 받고 해당 장소로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년 전 재혼한 두사람이 최근 사이가 좋지 않아 별거생활을 하던 중 남편 이 씨가 아내를 살해한 뒤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