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은 11일 2년전 광우병 파동과 관련, "촛불시위는 법적 책임보다 사회적 책임의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많은 억측들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음에도 당시 참여했던 지식인과 의학계 인사 어느 누구도 반성하는 사람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촛불집회 2주년을 맞아 ‘광우병 촛불 그 후 2년’이라는 기획기사를 최근 보도한 <조선일보>에 대해 공개리에 극찬했다. 이 대통령은 "한 일간지가 2주년을 맞아 집중 기획하는 형식으로 이를 재평가한 것은 바람직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촛불시위 관련 공식 보고서 작성도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이런 큰 파동은 우리 역사에 기록으로 남겨져야 한다는 점에서 총리실과 농림수산식품부, 외교통상부, 지식경제부 등 관련부처가 이와 관련한 공식보고서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며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자료를 만들도록 애써달라”고 말했다.





오늘 MB-좆선 콤비 드립 웃기네요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