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경영에 어려움을 겪던 30대 치과의사가 목을 매 숨졌다.

25일 오후 2시 20분쯤 경남 김해의 한 치과 원장실에서 원장 A(36)씨가 문을 잠그고 책장에 전기줄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간호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A씨가 직접 쓴 것으로 보이는 "모두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경찰은 최근 병원 경영이 어려워 몇달째 전기세와 고용보험이 체납돼 A씨가 괴로워했다는 주변인들의 말에 따라 A씨가 이를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과 간호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