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끄러지지만 않았으면 내가 금메달을 땄을텐데."
 

한국 쇼트트랙과 오랜 악연(?)을 쌓아온 아폴로 안톤 오노(28)가 21일(한국시간) 미국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 메달리스트가 됐다. 이날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에서 동메달을 따 2002년 솔트레이크 대회부터 세차례 올림픽에 출전해 총 7개째(금 2, 은 2,동 3개) 메달을 수확했다.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의 '전설' 보니 블레어의 기존 기록(6개·금 5, 은 1개)을 지워버렸다.
 

하지만 대기록을 세운 날 '입'은 여전히 가벼웠다. 경기 후 "두바퀴 반 남기고 미끄러지지만 않았으면 금메달을 딸 수도 있었다"며 "미끄러지면서 속도가 많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오노는 지난 14일 1500m 결승에서 성시백과 이호석이 2,3위를 달리다 충돌해 행운의 은메달을 차지한 뒤에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처럼 레이스 막판 또다른 실격이 나오기를 바랐다"고 말해 한국팬의 노여움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