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조직 열세 딛고 여론조사서 대역전

김진표 "유후보가 승리했고 내가 패배했다"

'0.96%' 차이로 따돌린 극적인 승리였다. "3대7로 불리한 게임"이라던 국민참여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열성 지지층들의 끈끈한 응집력의 '힘'을 다시한번 증명해보였다.

유시민 후보가 13일 김진표 민주당 후보와의 경기도지사 후보단일화 경선에서 당 조직력 열세를 극복하고 단일후보로 뽑혔다.


참여당과 민주당은 이날 오전 수원 문화의 전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 후보가 도민 여론조사(50%)와 선거인단 조사(50%)를 종합한 결과 유 후보가 50.48%의 득표율로 49.52%를 얻은 김 후보를 눌렀다고 발표했다. 유 후보는 1만5000명의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야권단일후보 적합도를 묻는 조사에선 47.93%로, 김 후보(52.07%)에 뒤졌다. 그러나 유 후보는 김문수 한나라당 후보에 맞선 후보경쟁력을 묻는 여론조사(도민 2000명)에서 53.04%를 얻어, 46.96%에 머문 김 후보에 앞서 역전에 성공했다. 그간 각종 여론조사에서 김 후보보다 우위를 보였던 유 후보는 민주당 조직력에 밀려 고전할 것으로 점쳐졌던 선거인단 조사에서도 선전을 한 것이 승리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양 당에선 유 후보에 대한 열혈 지지층들 외에 민주당 일부 당원들까지 김문수 후보의 독주를 뒤업을 '카드'로 유 후보를 전략적으로 선택했을 것이란 풀이를 내놓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단일후보 수락연설에서 "단일화 경선 과정에서 부딪쳤던 여러 어려운 고비도 김진표 후보가 대의를 위해 양보했기에 해결될 수 있었다"며 "꼭 한나라당을 이겨서 6월2일 승리의 기쁨을 함게 나누겠다"고 말했다.

의원직 사퇴서까지 내놓으며 배수진을 쳤던 김 후보는 유 후보를 안아주며 결과를 깨끗이 받아들였다. 그는 "유 후보가 승리했고, 내가 패배했다"며 "지방선거에서 우리 야권후보가 리틀엠비로 불리는 김문수 후보를 이기고 승리하는 것만이 국민의 여망을 받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참여당과 민주당이 궁극적으로 통합이 되어야 한다"며 이번 단일화를 계기로 두 당의 합당논의도 가속화되기를 기대했다.

단일화를 통해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기호 2번' 후보를 잃은 민주당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빅3'에서 제1야당의 건재함을 보여주겠다는 전략에 차질이 생겨 당혹해하면서도 유 후보에 대한 적극적인 선거지원을 약속했다.

정세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결과가 몹시 서운하지만 서운함을 승리로 승화시키는 지혜와 결단이 필요하다"며 "유 후보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서 야권이 분열하지 않고 통합하는 최선의 상황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과 단일화를 이룬 유 후보는 바로 안동섭 민주노동당 후보를 찾아가 연대를 요청하는 등 2차 단일화를 위한 후속 과정에 들어갔다.

또 한명의 야권 후보인 심상정 진보신당 후보는 이날 최종 후보 등록을 마친 뒤 보도자료를 내어 "유 후보가 단일후보로 확정된 것을 축하한다"며 "우리 도민의 새로운 희망을 만드는 정책과 비전 경쟁의 자리에서 유 후보와 함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현재로선 '완주'의 뜻을 보이고 있으나, 진보개혁 성향의 지지층이 겹치는 유 후보가 단일후보로 결정되면서 자신의 지지율에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까 내심 우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