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北 주민 백령도 남하, 군은 몰랐다”

지난 8일 백령도 해상을 통해 북한 주민이 남하해온 것과 관련해,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당시 군이 북한 주민의 남하를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송 의원은 북한 주민이 스티로폼을 타고 남하해 백령도에 상륙해 돌아다니다가 수상히 여긴 주민의 신고로 관계당국에 넘겨진 것으로 현지 주민들에게 전해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지난 8일 오전 북한 남성 한 명이 스티로폼과 나무를 이어붙인 뗏목을 타고 백령도 쪽으로 내려왔으며, 경계근무를 서던 해병대 초병이 해안에서 1km 정도 떨어진 해역에서 뗏목을 발견해 섬쪽으로 유도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이 남성은 발견 당시 얼룩무늬 상의를 입고 있었고, 군측에 즉각 귀순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국정원과 기무사 등 관련 기관은 합동 신문조를 구성해 이 남성이 남쪽으로 내려온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간첩 잘 잡는 이시기에 귀순자는 못보는 정부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