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밤 서해상에서 침몰한 해군 초계함 천안함(1천200t급) 실종자 가운데 제2연평해전 용사인 박경수(30) 중사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002년 6월 29일 발생한 제2연평해전에서 박 중사(당시 하사)는 참수리 357정 보수정으로 총탄을 맞아 중상을 입었지만 부상 사실도 모른 채 전투에 임했던 참 군인이었다.

박 중사가 다니는 평택의 교회 관계자는 "주말이면 초계함에 있었기에 예배에 잘 나오지 못해 휴가때 가끔 만났지만 책임감이 강했던 분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중사의 부인과 목사님이 새벽에 통화할 때 담담한 목소리로 '무사귀환을 믿는다. 기도해달라'고 했었다"며 "실종자 명단에 이름이 오른 것을 알고 박 중사의 부인이 부대에 들어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박 중사는 슬하에 6살 난 딸을 둔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카페 '제2 연평해전 전사자 추모본부'에는 박 중사의 무사귀환을 기도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네티즌 'dk3dko'씨는 '실종자 명단에 2002.6.29 참357(당시계급:하사)에 승조 하였던 박경수 중사님도 계십니다. 모두 무사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했고, '357병기병'은 '아침에 봤는데 멍하네요...아니길 바랬는데'라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카페에는 승조원들의 생환과 조속한 사고원인 규명을 요구하는 글도 잇따라 게재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