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취재 통제..국방부.2함대 떠넘기기 '핑퐁'


국방부 "현지서 결정할 일", 2함대 "국방부 결정 권한"

실종자 가족들, 군의 안일한 비상연락 체계 성토

 

국방부와 해군 2함대사령부가 초계함 '천안함'의 서해상 침몰사건과 관련, 27일 언론사의 취재를 통제하는 등 떠넘기기식 '핑퐁' 대응과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무성의한 대처로 비난을 받고 있다.

이날 해군 1회의관에 '천안함 실종자 가족 대기소'를 마련한 평택 2함대사령부는 언론사의 군부대 내 출입을 통제하면서 "국방부의 지침이 없어 기자들의 출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2함대의 한 관계자는 "실종자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사고당시 상황에 대한 실종자들의 직접 브리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언론을 상대로 한 브리핑 여부는 국방부에서 결정할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취재기자들의 2함대내 출입 결정은 현지(2함대)에서 알아서 할 상황"이라며 발뺌했다.

이날 오전 군부대 측이 제공한 버스편으로 2함대 내 예비군훈련장 강당으로 자리를 옮긴 실종자 가족들 가운데 일부는 "2함대측이 상황판만을 가져다 놓고, 사고당시 추정되는 상황만을 설명하는 무의미한 대응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거센항의와 함께 부대 밖으로 철수하기도 했다.

실종자 조지훈 일병(21) 가족은 "어젯밤에 방송을 통해 날이 밝으면 구조작업을 진행한다고 해놓고, 오늘은 기상악화로 구조작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 설명을 들으려고 온 거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실종자 가족들은 또 "군부대로부터 실종사실을 전혀 통보받지 못했고, 언론을 통해 실종소식을 알 수 있었다"며 군부대의 안일한 비상연락망 체계를 집중성토했다.

이들은 이어 "실종자 신원 확인을 위해 군부대에 전화연락을 시도했지만, '다른 곳에 알아보라'는 답만 들었다"며 군부대의 무성의한 대응을 질타하기도 했다.





또 서로떠넘기기 하는군..!!!
취재를 통제하는 등 떠넘기기식 '핑퐁' 대응과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무성의한 대처로 비난...
참 이해하기어려운 사람들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