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멘트]

일본의 전국적인 한 교직원 단체가 이른바 1923년 관동 대학살로 인한 조선인 희생자가 6,600명이라고 가르친 사례가 공개됐습니다.

이는 그동안 일본측이 주장해온 숫자의 2배가 넘는 것입니다.

도쿄에서 김상우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1923년 9월1일 도쿄와 시즈오카 등 간토 지방에서 규모 8쯤의 대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무려 10만 명 쯤이나 숨졌습니다.

일본 당국은 당시 민심 수습이 최대 현안으로 부상하자 이를 위한 방편으로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킨다, 우물에 독약을 탔다"고 조직적으로 유언비어를 퍼뜨렸습니다.

그 결과 일본 민간인들은 자경단을 조직해 조선인으로 확인되면 가차없이 살해했습니다.

이른바 이 관동 대학살로 인한 사망자 수는 당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발표를 보면 6,661명, 일본 학자와 정부의 비공식 조사 결과는 2,600여 명으로 양측간에 현격한 차이가 있습니다.

초등학교에서 고교에 이르기는 교과서를 보면 상당수가 이 학살을 다루고는 있지만 '수천 명이라고 기술된 곳도 있는 등' 통일성이 결여돼 있습니다.

정부 차원에서 공식적인 진상 규명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녹취:가와이 미치코, 왜곡 교과서 시정 시민단체 회원]
"교사가 다음 세대에 틀림이 없는 역사사실을 가르치고, 그것을 믿고 사용할 수 있는 내용이 교과서에 기술되는 것이 부활되길 바랍니다."

이와 관련해 전국 교직원의 30%쯤이 가입한 일본교직원조합, 즉 일교조가 최근 관동대학살의 희생자 수가 6,600명에 이른다는 내용을 교육시켰다'는 교육 연구 사례를 발표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을 지나치게 나쁘게 묘사한 역사수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역사적 진실을 가르치려는 일교조를 비난했습니다.

일본의 교직원단체가 독자적인 기준으로 수업에 임하는 것은 학생들에게 편향되지 않은 시각을 가르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극우언론과 극우세력은 이를 비난하며 여전히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있습니다.





=========

2200명이 아닌 그수에 3배가 달하는 6천600명의

무고한 우리나라 분들이 돌아가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