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연일 남측의 군사 전략을 맹렬히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군 총참모부는 24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최근 김태영 국방장관의 북한의 핵 공격시 선제타격 발언과 관련, "선제타격론을 우리(북)에 대한 노골적인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며 "단호한 군사적 행동"을 경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성명은 "국방장관의 선제타격 폭언으로 지금 조선반도에서는 언제 6.25의 참변이 되풀이될지 모를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조성된 엄중한 사태에 대처해 우리 혁명무력의 원칙적 입장을 다시 한번 천명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성명은 이어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을 침해하려는 남조선 괴뢰당국의 그 어떤 시도에 대해서도 우리 혁명무력은 즉시적이고도 단호한 군사적 행동으로 지휘의 중심을 비롯한 중요 대상물들을 송두리째 들어낼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에 앞서 23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도 “과거에도 남측에서 반북대결 발언들이 있었지만 "지금처럼 통일부와 국가정보원, 외교통상부, 국방부 등 대북관련 당국이 작당해 북침전쟁과 체제대결기도를 드러내면서 반공화국책동에 매달린 적은 없다”며 4개 부처의 장들을 ‘경인 4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김태영 국방장관은 20일 동북아 미래포럼의 '국방개혁과 남북관계 전망'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 "북한이 핵 공격을 해올 땐 선제타격을 허용할 수 있다는 이론이 있다"며 "우리가 한 대 맞고 대응할 수 있는 경우가 아니면 무조건 (우리가 먼저) 때릴 수밖에 없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