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음식점 카드결제 정보 대량 유출...금감원 보안대책 추진

해킹을 통해 신용카드 회원 정보가 대량 유출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금융당국이 보안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2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지난해 12월부터 이달 초까지 프랜차이즈 음식점 P사와 C사에서 카드를 쓴 고객들의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과 금융당국은 카드 사용 내역을 관리하는 포스(POS) 시스템이 해킹됐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카드회사들은 복제카드 사용에 따른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정보가 유출된 고객들에게 신용카드를 다시 발급받도록 하고있다.

가맹점에서 고객 정보가 유출되는 사고는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앞서 2008년 4월에도 가맹점 POS 단말기에서 고객 정보가 유출돼 310건 1억6600만원이 결제됐으며, 작년 8~9월에도 해커가 카드 사용내역을 빼낸 뒤 복제카드를 만들어 7800만여원을 결제한 사고가 발생했다.

금융감독원도 비슷한 사고가 반복되면서 신용카드 회사, 보안업체들과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범죄수법이 지능화하고 있어, 대책 마련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