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에 뛰어들어 물놀이용 튜브를 흔드는 이른바 '차 가로막기' 동영상으로 물의를 빚은 당사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중부경찰서는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고등학교 3학년인 A(19)군을 붙잡아 불구속입건했다고 밝혔다.

A군은 지난해 8월 술을 마신 채 경기도 부천시의 한 대학 근처 도로에 뛰어들어 물놀이용 튜브를 흔들어 차량통행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군이 근처에서 선배들과 술을 마신 뒤 충동적으로 이같은 행동을 했으며, 당시 이를 휴대전화로 찍은 A군의 선배가 영상을 인터넷에 올렸다가 문제가 불거졌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