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등 가담자 3명도 불구속 입건


서울 수서경찰서는 미국 수능시험으로 불리는 SAT(Scholastic Aptitude Test) 시험지를 빼돌린 혐의(업무방해 등)로 강남지역 SAT 전문학원 강사 장모(3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또 SAT에 응시해 시험지를 찢거나 공학용 계산기에 문제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유출한 대학생 차모(24)씨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 등은 지난 23일 오전 경기도 모 고등학교에서 치러진 SAT 시험에서 수학ㆍ물리학 과목 문제지를 빼돌리는 등 지난해 10월부터 총 4차례에 걸쳐 시험지를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장씨의 주도로 사전에 유출할 문제를 나눈 뒤 연필깎기용 칼과 공학용 계산기로 각자 맡은 부분을 찢거나 문제를 입력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23일 시험에서 물리학 시험지 10장을 빼돌렸고, 수학은 시험지 한 장을 절취했다"며 "공학용 계산기에 시험 문제를 입력하는 수법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장씨가 강사로 있는 학원에서 조교로 일하는 차씨는 대학 후배와 친구를 끌어들였고, 한 차례 문제 유출을 할 때마다 10만 원씩을 지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들이 "수험생들을 가르칠 용도로 시험지를 가져왔다"고 밝히고 있으나, 유출한 시험지를 제3자에게 전달하고 대가를 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메일과 금융 계좌를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8일 태국에서 SAT 시험지를 빼돌려 미국에 유학 중인 고교생에게 이메일로 전송한 혐의로 서울 강남구 어학원 강사 김모(37)씨가 불구속 입건됐다.





이거 해외토픽 나가면 볼만 하겠다...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