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3일 밤 9시30분쯤 서울 광진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16살 A양이 숨져 있는 것을 가족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가족들은 "창문이 열려 있어 아래로 내려가 보니 딸이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A양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통화기록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