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실제로 쉴 수 있는 공휴일은 62일로 향후 10년 동안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 블로그에 따르면 올해 일요일과 법정공휴일(설·추석 연휴 포함)을 합한 뒤 겹치는 날을 빼면 총 62일이었다. 설(2월14일)과 현충일(6월6일), 광복절(8월15일), 개천절(10월3일)이 일요일과 겹쳐 실제 공휴일 수가 줄었기 때문이다. 이는 2020년까지 가장 적은 것으로 연간 평균 공휴일(64일)보다 이틀이나 줄어들었다.

2020년까지 공휴일을 살펴보면 2014년과 2018년·2020년은 65일이고, 2011년과 2012년·2013년·2015년·2017년·2019년은 64일이며, 2016년은 63일이었다. 지난 10년 동안 통계를 찾아봐도 공휴일이 62일이었던 해는 2009년뿐이었다. 지난해 공휴일이 적다며 ‘최악의 해’라는 불평이 터져 나왔지만 사실은 올해까지 빨간 날이 가장 적은 해인 셈이다.

2000년에는 일요일과 겹치는 공휴일이 단 하루뿐이라 공휴일이 68일에 달했고, 2001년과 2002년 67일, 2007년 66일, 2004년과 2006년·2008년이 65일, 2003년과 2005년은 64일이었다. 2000년 초에 비해 후반부에 공휴일이 줄어든 것은 식목일과 제헌절이 2006년과 2008년에 공휴일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한편 주 5일제 근무자의 경우 올해 52일의 토요일에다 토요일 또는 일요일과 겹치는 공휴일을 빼면 총 휴일 수는 112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