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선 전 청와대 대변인은 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한쪽의 일방적인 진술을 생중계하고 여론을 조장했다"며 "사과나 징계 차원을 넘어 책임 있는 사람이 형사처벌을 받아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천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BBS 불교방송 '김재원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은 박연차 회장의 일방적 진술을 그대로 생중계하고 노 전 대통령을 거짓말쟁이로 만들며 모욕을 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은 또 수사의 정당성을 얻기 위해, 재판을 이기기 위해 노 전 대통령이 유죄라는 여론을 조장할 필요가 있었던 것 같다"며 "(검찰의 행위는) 이를 위한 계산된 행위였고, 매우 파렴치하고 잔인한 일"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일각에서 검찰이 노 전 대통령의 피의 사실 전모를 공식적으로 발표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검찰이 공소권 없음을 결정하고 피의사실을 공표하는 것은 법 상식에 맞지 않다"며 "특히 박 회장의 일방적 진술에 근거한 피의 사실 공개는 고인을 또 한 번 죽이겠다는 참으로 흉악한 발상"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물론 진실규명, 고인에 대한 완벽한 명예회복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그러나 그 방법은 검찰의 자기 고백을 통해서만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의 사과 필요성에 대해서는 "진정한 사과라면 필요하다"면서도 "지금의 청와대가 이 문제에 대해 책임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지 않고, 앞으로 (사과하는 제스처를 취한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매우 정치 기술적인 행위에 불과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현 정권이) 정치적인 목적을 갖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부도덕한 공격을 해 오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다는 한계 상황에서 일어난 것"이라며 "정치적 탄압에 의해 발생한 일"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다만 "우리는 그들에게(정부·여당)에게 부당한 가해를 한 적이 없다"며 "이런 측면에서 '보복'이라는 단어는 정확하지 않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그는 아울러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타살설, 유서조작설 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노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애도, 상황에 대한 분노의 표현, 경호관의 진술 번복 등이 원인인 것 같다"면서도 "유서는 비서진에 의해 발견됐고 다른 사람이 썼을 가능성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의문을 가지는 사람들의 심경은 이해하지만 , 그런 설들이 결국 고인의 죽음의 의미를 훼손시키는 측면이 있다"며 "노 전 대통령이 몸을 던진 이유는 결백하다는 항변 이상의 것이었고, 이런 선택을 이해하고 존중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얼마나 억울하고 분하고 화가 날까,,
국민들도 열 받아 죽겠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