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이후 민주당 지지도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지난 2005년 이후 4년 만에 한나라당을 앞질렀다.

정치컨설팅업체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지난 30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도는 27.3%로 급상승한 반면, 한나라당 지지도는 20.8%로 내려앉았다.

민주당은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한나라당을 앞섰으며, 특히 노 전 대통령의 고향인 부산·울산·경남에서 20.0%의 지지율을 얻어 이 지역 민심의 변화도 감지됐다.

또 국민 10명 중 8명은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내년 지방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고, '여당과 야당이 팽팽(41.2%)'하거나 '여당보다는 야당이 우세할 것(40.7%)'이라고 보는 의견도 높게 나타났다. 반면 여당이 우세할 것이라고 보는 전망은 12.3%에 불과했다.

특히 최대 승부처인 서울과 경기 모두 '야당 우세 전망'과 '여야 접전 전망' 의견간 차이가 적어 2010년 지방자치단체에서 여야간 치열한 접전을 예고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도는 34.1%로 조사돼, 최근 일부 여론조사기관이 조사한 20%대 보다는 다소 높게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최근 위기의식을 느낀 보수층의 집결로 해석되며 실제 보수층의 55.6%가 국정운영에 긍정적 평가를 내렸다. 평균 10%대로 나오던 모름·무응답 비율도 2.8%로 낮게 나타났다.

윈지코리아컨설팅 이근형 대표는 "대통령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을 경우, 소극적 지지층의 일부는 긍정평가를 하지 못한 채 응답을 보류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번 조사 결과 무응답이 줄어들었다는 것은 위기의식을 느낀 보수층이 추모열기를 보며 적극적 의사 표시를 했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노 전 대통령의 서거와 관련, '검찰 수사 과정에 문제가 많았다'는 의견은 73.0%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언론사의 보도방식이나 내용에 문제가 많았다'는 의견도 80.8%에 달했다.

아울러 현 정부 책임론과 관련, 응답자의 66.8%는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현 정부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고 '현 정부의 책임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은 31.6%로 나타났다.

야당이 주장하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의 공식 사과 필요성'에 대해서는 '사과해야 한다'는 의견이 52.6%, '사과할 필요까지는 없다'는 의견이 44.1%로 다소 높게 나타났다.

또 69.7%가 검찰 수사를 '편파적'이라고 답했으며, '공정한 수사'라는 응답은 21.6%로 낮게 나타났다.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화해와 통합의 계기가 됐다'는 의견은 19.9%에 불과했고 '갈등이 더 커지게 될 것 같다'는 우려는 65.5%에 달했으며, '현 정부가 출범한 이후 민주주의가 크게 후퇴했다'는 의견은 63.7%, '그렇지 않다는 의견'은 34.8%로 조사됐다.

이같은 국민 의식은 6월 임시국회 핵심쟁점인 미디어 관련 법안 처리에도 고스란히 나타났다.

응답자의 17.6%만이 '미디어법은 6월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여야간 합의했기 때문에 야당이 반대해도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는 여당의 주장에 동조한 반면, '야당이 반대하고 국민 여론의 지지가 없다면 법안 처리를 하지 않는게 좋다'는 야당에 주장에는 60.8%가 동조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상대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서 ±3.1%이다.









이명박 지지율은 봐도봐도 신기하군요. 어이가 없다. 정말

민주당은 미디어법 철회 의료민영화 반대 끝까지 지켜내셔야 지속될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