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쇼트트랙의 성시백(용인시청)이 또다시 불운에 눈물을 흘려야 했다. 하지만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거는데 성공했다.

성시백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에서 열린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1위로 들어오다가 결승선을 눈앞에 두고 넘어지는 바람에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 종목 세계기록을 가지고 있는 성시백은 캐나다의 찰스 해믈린, 프랑소와-루이 트렘블리, 미국의 아폴로 안톤 오노와 레이스를 펼쳤다. 이번 올림픽에서 유난히 불운에 시달렸던 성시백은 이번 500m에서 그동안의 맹훈련에 대한 결실을 맺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다.

안쪽에서 두 번째에 서서 스타트를 한 성시백은 두 번째 자리를 차지하면서 유리하게 레이스를 풀어갔다. 차분하게 선두도약을 노린 성시백은 인코스를 파고들어 1위로 올라섰다.

이후 침착하게 레이스를 벌인 성시백은 그만 결승선을 앞두고 또다시 넘어지면서 불운을 경험하고 말았다. 마지막 바퀴의 마지막 코너를 도는 과정에서 그만 오른발이 미끄러져 1위를 캐나다 선수에게 넘겨줘야 했다.


넘어진 상황에서 미끄러지면서 3위로 결승선에 들어온 성시백은 하지만 다행히 2위로 들어온 오노가 실격을 당해 은메달을 목에 걸 수 있었다.